본문 바로가기

늙은 호텔리어의 맛집

5성 호텔의 선술집 -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일식당 겐지)

최근에 바뀌었습니다.

파격적인 콘텐츠로..


기존의 메뉴들을 모두 걷어내고 새로운 아이템들을 리스팅했군요.

일본식 선술집, 즉 이자카야에서 파는 것들 위주입니다.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겐지


구상노 사카바 具さん さかば

'구씨가 운영하는 선술집'이라는 의미일텐데, 우리네 식이라면 '구씨 아저씨네 막걸리집'??


구민술 쉐프의 이름을 대놓고 내세웠군요.

겐지 시절의 레스토랑 컨셉을 지우고 일본식 선술집으로 탈바꿈했습니다.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구상노사카바


 이자카야 컨셉이라면 데판이 주무대겠죠.

새단장했다니 구경 삼아 나왔습니다.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일식당 겐지


하드웨어는 클래식한 모습 그대로군요? 바뀌지 않아서 좋다는 분들도 많습니다. 중요한 건 내용이요, 퀄러티죠. 잠재고객에겐 어필한다는게 참으로 쉽지 않지만.


간단히 둘러볼까요?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오늘의 데판 담당, 안태석 쉐프님. 

일식에 대한 열정이 대단합니다. 작년엔 일본 호텔에서 교환 근무를 했다네요?



데판에 앉으면,

쉐프와 얘기를 나누는 재미가 쏠쏠하죠. 미식에 대한 쉐프의 철학을 들을 수도 있고, 인생을 논하기도 합니다. 

그야말로 예술, 즉 조리하는 모습을 바로 앞에서 보는 건 덤이랄까?!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일단 야채로 가볍게 시작할까요?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단품을 하나씩 주문합니다. 가격은 로드샵의 그것들과 큰 차이가 없군요.


아스파라거스의 사각거리는 식감이 오늘따라 더욱 신선하네요.

숙주를 데판에서 조리하면 향과 식감이 독특해지는데, 불의 영향인지 아님 시즈닝의 영향인지... 아님 쉐프의 비법일까요?ㅎ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할루미치즈 철판구이

할루미치즈는 마치 썰어놓은 두부와 같아 보이네요. 실제 만드는 방법도 엇비슷하다고...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꿀에 담궈서 냅니다.

식감이 아주 쫄깃하군요. 꿀 향과 어우러진 고소한 맛이 훌륭합니다.


힐튼호텔 일식당 겐지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우선 생맥주로 목 좀 축여야겠어요.

미식에 술이 빠지면 매우 섭합니다. 팥소없는 찐빵과 같은거랄까?ㅎ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요건 이자카야의 대표 메뉴 꼬치인데요,

쯔쿠네(일본식 닭고기 경단) 입니다.


특제 간장 소스에 떠오른 계란 노른자의 색이 곱군요.

 소스와 섞은 후 찍어 먹는데, 점도가 높아 걸죽합니다. 소스는 짜지 않네요.


가격은 6.5천냥.

대부분의 단품 메뉴들이 이 정도 수준.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일본식 소대창 전골, 모츠나베

셋으로 소분했는데도 양이 많군요.


고소한 맛의 곱창도 훌륭하지만 제겐 숙주와 부추, 양배추 등 야채와 달콤 짭짤한 간장 베이스의 국물이 훨씬 더 매력적입니다.


알다시피 일식은 대부분 짠 편입니다만, 나이가 들면서 미각세포가 덩달아 노화되면 아무래도 자극적인 맛을 선호하게 되더군요.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안쉐프께서 뭔가 공을 들이고 있는데,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가리비 구이로군요.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요렇게 탱탱한 관자가 탐스럽게....


황동돔의 효과인가요? 아님 쉐프님의 솜씨?

입안 가득 부드럽게 씹히는 육질도 훌륭하고, 신선한 해물향은 입안에 오래 남습니다.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옛날엔 판매하지 않던 소주가 있군요?

이자까야라서 그런가?


1인 3만원을 지불하면 하우스와인과 소주 그리고 생맥주를 무제한 마실 수 있습니다.

꾸덕하게 말려서 조린 도미 안주는 서비스~



이미 포만감이 느껴지는데 맥주탓인가요? 

하지만 라면을 새롭게 시작했다니 반드시 맛을 봐야겠어요.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나가사키 라멘

불향이 매우 진하고, 살짝 매콤한 국물도 좋군요.

그나저나 겐지는 옛부터 그렇더니, 양이 마치 2인용인 듯 많습니다. 점심이라면 모를까...


가격은 아주 훌륭하군요.

챠슈라멘 1.5천냥, 나카사키 라멘 3만냥.


힐튼호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


요건 다른 분이 주문했던 텐동

제가 아주 좋아하는 메뉴인데, 새우 등 해물튀김이 실합니다.

간장소스에 비셔 서너 숟갈이면 아주 좋은데, 좀 기름지니 꼰대 입맛엔 매운 김치와 딱...

2만냥



메뉴는 로드샵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이고, 특히 가격 역시 그러하군요. 문턱을 낮춰 타킷을 확장시킵니다.

겐지는 이자카야 구상노사카바로 변신하며 2, 3년 전부터 유행했던 호텔 레스토랑의 메뉴 마케팅전략에 비로소 편승한 느낌이랄까?

특급 호텔이 누리던 파인다이닝 프리미엄은 애저녁에 희석되었어요. 철 한참 지난 옛날의 영광에 도취된 채 분위기 파악 등한시하면 한 순간 도태되기 마련입니다.


힐튼호텔 겐지 스시 오마카세/구상노사카바


스시 오마카세는 여전하군요.

다시 열리길 간절히 기다렸는데, 조만간 스시오마카세 포스팅으로 다시 오겠습니다.


호텔이야기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으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남대문로5가 395 힐튼호텔 지하1층 | 밀레니엄서울힐튼 겐지
도움말 Daum 지도
  • 숑숑 2020.12.19 21:21

    포스팅 잘 봤습니다!

    룸으로 되어 있는 식당인가요?

  • 좀깡이 2021.01.25 20:43

    리뷰글이 없어서 궁금했는데,
    이런 곳이군요 ^^
    소중한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전두환 2021.05.24 19:57

    저리 했는데 폐업.....

  • 아멕스 2021.05.25 10:38

    아. . . 안좋은 기억이 너무 많은 호텔인데. . . 그래도 없어진다니 직원들. . 특히 몽돌님이 어디로 가시는지 궁금해요.

  • Favicon of https://yeejooho.tistory.com BlogIcon yeejooho 2021.06.18 10:50 신고

    [약간 수정된 내용이 ㅡ(6/15화욜)휘리릭 카카오스토리가 억울하게 전부 날아가서리ㅠㅠㅡ포함된 테러 항거용임다. 당근 인간임을 포기한 김회재같은 썩어빠진 작자나 판치고 친일 극우파 검새들이 설치며 막가는 식의 갑질 테러로 한달 경고후 결국 날아가 버릴 것으로 포기하는 정황입니다. 에혀라~으랏차차차 ]
    인간이/도 아닙니다. 정말 나뻐욧.ㅠㅠ인간임을 포기한ㅡ검찰 출신인ㅡ여수을 김회재 국개의원은 3.15/4.19후 60년만에 부정선거로 당선된 악질兩性인 썩어빠저 징하게 더러운 똥성애자🤑😤🤬🤯🤕🤢🤮🤧😵🥵🥶😱


    미제국주의 타도! 양키 고홈! Bloody yankee get out! Yankee go home! ㅡ (pax americana)미제국은 망한다는 믿음만 굳어지는 "쎈 진보인"한반도 민족주의자 拜上^^;;

    에혀라^^;;;

    https://news.v.daum.net/v/20210414050618064

    하나(1) Oh my god(∽/=dog)! 이건 제2의 시모노세키/카스라테프트 조약정도로 미국 환경범죄 주동자급 테러리스트인 토니 블링컨의 작태/망언은, 전임자로 악마인(a pure evil) 개페이오 前미국무장관의 똥성반란에 이어서 똑같은 전형적 무력외교의 국제적 (환경테러인)전쟁선포입니다:즉 미제국주의 앞잽이들의 계속된 망발과 망언을 필두로 제3차 대전을 시작하는 (Pax Americana)미제국은 망합니다(끝)^^;;;

    [거의 모든 댓글들이 지워지고 있고 - 목하 징한 테러의 연속으로 - 또 고문인 바로, 이멜마저 중간에 털리는 느낌이 드는 정황입니다. 아고 미챠욧 ㅠㅠㅠ]
    미제국주의 타도!!!

    미제국주의 앞잽이로 똥틀러 마이크 폼페이오 前국무장관을 다시 고발합니다. 즉 전 미식축구스타 오제이 심슨의 전처 니콜과 함께 론이란 젊은 친구를 무참히 살해했다고 믿는 바 femicide 여성혐오살인입니다. 국제 똥성 테러리스트며 美 국정을 문란시키는criminal demonizing/demonisation 똥성/지하 컬트의 괴수ㆍ주범이며 한반도에 직격탄인 ㄱㅐ입니다. 쩝,쫍. "똥성애 꽃이 핀"미국의 타락상은 ㅡ 폭력과 범죄 그리고 마약의 범람등과 아울러 ㅡ 총체적 핵무력의 난맥상인 망亡조로 결국 망합니다. ㅠㅠ블친님들의 깊은 이해와 통찰을 바라마지 않습니다 ㅎㅎ
    https://blog.daum.net/yeejooho6

    https://blog.naver.com/yeejooho6

    https://story.kakao.com/yeejooho

    {^^;;;☠미쿡이 망할 때가 됐습니다,쩝[美 의회 폭동은 트럼프 '연출' 극우 '주연' 합작품(인터넷 뉴스)- 펌글 제목임]}아하 맞습니다. 맞고요. 좀 씁쓸하고 허탈한 느낌이 드는 미의회 폭동의 후폭풍(aftermath)이랄까. 솔직히 어느 정도 예상되는 막가파 됙일대통령ㅡ즉 자격미달내지는 함량부족의 ㅡ 악마친구인 또럼프, 저지른 정신 나간 리더쉽의 망국적 결말쯤으로 치부하고, 우리 자유대한의 전대미문의 똥성반란에 대하여 한 촌평입니당; 2010년 NLL에서 일어난 천안함 피폭사건은 당근 "극우 친일파 닥똥년 연출ㆍ기획(후원)에 씹안단/똥성꼬봉들 주연ㆍ합작품"이었다. 5명 사망인 폭동의 결과를 훨 넘는 애궂게 희생된 46人의 해군 전사자분들 희생에 묵념(합장)☆&♡ 쩝,쫍,쫍.ㅠㅠㅠ Have a nice day!

    Ps1.또한 미쿡의 고질적인 문제중 하나인 인종갈등/평등 이슈중 망국적인 흑백갈등이 있습니다.즉 美의사당 폭력 난입 사태의 근저엔 백인우월주의와 히틀러망령+똥성악마의 망발인 바 또(라이)럼프와 똥틀러 폼페이오 前국무장관 똥성일당컬트가 악마들입니다.
    PS2.[제목:ㅠ쓰가발(서울의 고어@)이런 몽키 쪽바린 아예 배리삐린 몽키라 버르장머릴 고칠일이지만 토니 블링컨은 ㅡ아시다싶이 또(라이)럼픈 똥성 ♬♪~♩/친구였고 걍 ㅡ또 몽키 똥(코)돈 빠는 미 제국주의앞잽이로 일본 군국주의 악마 꼬봉이나 다름없네,저승사자가 코로나로 아무리 바빠도 다 대려 가시오 ㅠ]우선 일차로 미국이 ㅡ 최악인 트럼프를 지우는 조 바이든 정부를 한편 반기면서ㅡ돌아온 것이 아니라. 완전 돌았구먼유~ 쓰가발ㅠㅠ 양키 고홈 !!어차피 결국은 태평양은 일본도 어느나라의 앞바다도 아니올시다.아 약소 민족의 설움도 정도껏이지 천인공노할 일본 핵폐기물 공해/오염 무단 방류 범죄를 대환영하는 슈퍼 강국의 책임자는 똥머리로 몽키돈 쳐먹고 -감사!?"-맴맴이신지 망조로다 오호/ 어디 해보시구려. 뱅글 뱅글@참 나쁜 나라이고 미친 가이새키 소리가 아니고 무엇이요. 정말 어의 상실인,욜을 있는대로 받은 거북이논자는 미국측의 망발/망언이 일본측 범죄와 한치 다를 바없이/보다 더 괘씸하굽쇼:Yankee go home!미제국주의 앞잽이로 똥틀러 박살&맛이간 극우 추종자 쓰레기들 아웃입니다



    PS3.인간이/도 아닙니다. 정말 나뻐욧.ㅠㅠ인간임을 포기한ㅡ검찰 출신인ㅡ여수乙 김회재 국개의원은 3.15/4.19후 60년만에 부정선거로 당선된 악질반동으로 양성인 똥성애자,아웃~!



    아고 선생님 또 감사! 다시 말해서 전 이낙연씨를 지지하는 노가다로 진보중 극보수입니다만 으랏차차차 미쿡 망한당께유! 개페이오 前국무는 극우인 똥자루 괴수이고 최악인 서자로 악마 ㆍ괴물이며 , 토니 블링컨은 미제국주의 앞잽이인 더러운 양키 주둥이로 우리 피 빠는 흡혈귀입니다. ㅠㅠ아예 우리같은 약소 민족은 안중에도 없는 똥틀러(the same-sex marriage)꼬붕으로 안하무인인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는 가이자슥입니다,정말유! 정녕 소위 투명성은 같은 인간으로 배속에 💩 가득한 것이*** 아니지 않겠나요? 참나,그럼 이만 총총 감사 ㆍ철부덕☆미제국주의 타도! 양키 고홈! Bloody yankee get out! Yankee go home!ㅡ천안함은 닥똥년연출 똥꼬봉作品// 핵폐기물 불법 태평양 방류라는 기습적 범죄적 담합은 더러운 양키+몽키 합작 날강도짓

    https://blog.naver.com/yeejooho6/222345764144

    하나(1)글쎄요. 하나(회)~전 똥대갈통도 그쯤은 생각하고도 있었겠지만,그래도 ,"친구야~도둑질도 어디 손발이 맞아야 해먹지(켁)" 요!가 아니겠음둥,꿱!윽ㅋ ㅋㅋㅋ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174520_34936.html